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겨울 산행 저체온증 주의…100m 오르면 체감온도 2도씩 하락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추운 날씨에도 겨울 산행을 즐기는 등산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전처가 2011∼2015년 국립공원 방문현황을 분석한 결과 12월∼2월의 겨울철 방문객은 5년간 538만명에서 753만명으로 40% 증가했다.

특히 1월의 평균 국립공원 방문객이 234만명으로 많았고, 산악사고 구조 건수도 월평균 664건으로 가장 잦았다.

안전처는 겨울 산행에는 급격한 기상변화 등 악조건으로 인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우선 겨울에는 고도가 100m 높아지면 기온이 0.6도씩 낮아지고, 여기에 초속 1m의 바람이 불 경우 체감온도는 2도씩 낮아져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따라서 겨울에 산을 오를 때면 방한·방풍처리가 된 등산복을 입고 모자·장갑 등 겨울용 복장을 꼭 갖춰야 한다. 휴식을 취할 때도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눈길과 빙판길 미끄럼에 대비해 아이젠과 각반을 준비해야 하고, 추위와 눈길로 체력 소모가 크므로 초콜릿 등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도 챙겨야 한다.

안전처는 또 눈이 쌓인 산길은 평소보다 두 배 이상의 시간이 걸리고 해가 일찍 저문다는 점을 고려해 4시 이전에 하산하도록 시간 계획을 수립하라고 당부했다.

안전처는 "만약의 사고의 대비해 단독 산행은 자제하고 3명 이상 단체로 움직이며 경험이 많은 리더와 동행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겨울 산행
겨울 산행[연합뉴스 자료사진]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