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강남구, 토지 종이문서 전산화…소유자 주민번호 암호 처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오래된 영구보존 지적(地籍) 종이문서 전산화 작업을 마치고, 개인정보를 암호화·비식별화 처리했다고 19일 밝혔다.

영구보존 지적 문서는 옛 토지대장, 폐쇄지적도, 지적측량결과도, 토지이동정리결의서, 도시계획열람도 등으로 일부 문서는 일제강점기때부터 사용하던 것들이다.

구는 개인정보보호법이 도입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는 구 토지대장 등에 적힌 개인정보를 수작업으로 지우고 발급해왔다.

구는 "수작업에 따른 증명발급 시간 지연을 막고 100년이 넘은 중요 지적공부의 훼손 방지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전산화 작업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구 토지대장·폐쇄지적도 등 35만여 매는 컬러 스캔했고, 문서종류·지번 등을 색인 작업했다. 이후 재편철, 비식별화, 파일 암호화 작업 등을 거쳐 전산화를 마쳤다.

구는 이를 토대로 지적문서의 개인정보를 시스템 사용자가 선택적으로 가릴 수 있도록 암호화했다.

구는 "전국 최초로 영구 지적문서를 개인정보 비식별화와 암호화 알고리즘을 이용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며 "개인정보 보호와 시스템 안정성을 모두 확보해 효율적으로 문서를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구, 토지 종이문서 전산화…소유자 주민번호 암호 처리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