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그웰, 득표율 86.2%로 MLB 명예의 전당 입성

제프 배그웰. [AP=연합뉴스]
제프 배그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세기 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풍미한 강타자 제프 배그웰(49)이 올해 득표율 1위로 '쿠퍼스타운'에 입성한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9일(한국시간) 배그웰이 득표율 86.2%로 2017 MLB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이어 팀 레인스(58)가 86%, 이반 로드리게스(46)가 76%로 명예의 전당 입성에 성공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배그웰은 통산 15시즌 동안 타율 0.297, 2천314안타, 449홈런, 1천529타점을 기록한 강타자다.

1991년 신인왕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배그웰은 1994년 타점왕을 차지하며 MVP를 수상했다.

1990년대 거포가 즐비한 시절에 전성기를 보낸 배그웰은 한 차례도 홈런왕을 차지하지 못했지만, 대신 꾸준한 활약으로 투표 7년 차에 명예의 전당 입성에 성공했다.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은 BBWAA가 투표를 통해 선정하고, 득표율 75%를 넘겨야 입성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최소 10년 이상 뛴 선수 중 은퇴 이후 5년이 지난 선수가 대상이며, 득표율 5%를 넘기면 후보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현재는 최대 10년까지 재도전이 가능하다.

이번에 득표율 75%를 넘긴 선수들은 올 7월 명예의 전당이 있는 뉴욕주 쿠퍼스타운에서 열릴 헌액식을 한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