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IFA, 2026년 월드컵 조별리그부터 승부차기 도입 검토

승부차기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승부차기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6년 월드컵부터 조별리그에서 승부차기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독일 빌트지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마르코 판 바스턴 FIFA 기술개발위원장은 "승부차기는 3개 팀이 한 조에 속해 있는 토너먼트에서 하나의 옵션일 수 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의 판 바스턴 위원장은 지난해 9월 축구의 기술 개발을 책임지는 자리에 올랐다.

FIFA의 이 같은 승부차기 도입 검토는 2026년부터 월드컵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FIFA는 최근 참가국을 늘리기로 했고, 이에 따라 1조에 3개 팀씩 16개 조가 조별리그를 거친다.

각 조에서 한 팀이 떨어지고 2개 팀이 32강에 올라가게 되는데, 지금과 같은 체제라면 마지막 경기에서 두 팀이 묵시적으로 비길 수 있다는 것이다.

승부차기를 도입해 승부를 내도록 한다면 묵시적인 무승부를 없앨 수 있고, 또 3팀이 승점과 골 득실이 같을 확률 역시 줄일 수 있다.

FIFA는 특히 1970~1980년대 북미 지역에서 사용했던 스타일의 승부차기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빌트지는 설명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세워놓고 차는 것이 아니라, 골대로부터 25m가량 떨어진 지점부터 몰고 와서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승부를 가리는 것이다.

판 바스턴 위원장은 "그것도 대안 중 하나"라며 "골키퍼는 페널티박스 밖으로 나오면 안되지만, 공을 한 번 쳐내면 끝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승부차기는 하나의 옵션일 뿐 다른 대안들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빌트지는 전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