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전선, 중동서 700억대 초고압케이블 잇달아 수주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대한전선[001440]은 최근 중동에서 총 6천200만 달러(약 730억5천만원) 규모의 초고압케이블 설치 공사 2건을 잇달아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전선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4천300만 달러 상당의 380kV급, 쿠웨이트에서 1천900만 달러 규모의 300kV급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각각 따냈다.

사우디아라비아 수주는 사우디 동부전력청(SEC-EOA)에서 발주한 것으로, 도하와 쿠라야 지역의 변전소를 연결하는 지중(地中) 송전선로 구축 공사다.

초고압케이블의 길이가 118㎞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대한전선은 케이블과 액세서리 공급을 포함해 접속, 시험까지 책임진다.

쿠웨이트 프로젝트는 알주르 지역에 신규 설립되는 정유공장 안에 초고압케이블을 설치하는 공사다. 제품 공급부터 접속, 토목, 시험까지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저유가로 인한 중동 지역의 정세 불안, 예산 축소로 각종 프로젝트가 지연 혹은 취소되는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며 "기술 지원을 차별화하고 영업 네트워크를 강화해 수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전선, 중동서 700억대 초고압케이블 잇달아 수주 - 1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