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북부 여전한 '한파'…밤부터 5∼10㎝ 눈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9일 오전 연천 미산면의 수은주가 영하 12.9도까지 내려가는 등 경기북부지역에 여전히 한파가 기승을 부렸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북부 아침 최저기온은 가평 북면 영하 11.3도, 파주 도라산 영하 11.2도, 포천 광릉 영하 11.1도, 양주 영하 10.8도, 동두천 하봉암 영하 8.9도, 의정부 영하 8.1도를 기록하는 등 영하 10도 안팎이었다.

기온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3∼5도, 오는 20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7∼영하 2도 분포로, 평년 수준으로 예보됐다.

그러나 20일 낮부터는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또 20일 새벽을 기해 경기북부 10개 시·군 전역에는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9일 밤부터 경기북부 전역에 5∼10㎝의 눈이 올 것으로 전망했다. 눈이 아닌 비가 내릴 경우 예상 강수량은 5∼10㎜다.

경기북부 여전한 '한파'…밤부터 5∼10㎝ 눈 - 1

기상청 관계자는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과 보행자 안전,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동두천·포천·구리·남양주시 등 4개 시·군에는 건조주의보도 발효 중이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