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블라지오로는 불안'…美 뉴욕시장 선거에 힐러리 등판론 탄력

더블라지오 현 시장, 공화당 출마예측 부동산업자 매시에 후원금 뒤져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새해부터 미국 뉴욕시장 선거전이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민주당 대선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빌 더블라지오 현 뉴욕시장도 재선에 나설 것으로 보이지만, 인기도 없고 자금력에서도 공화당에 밀릴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더블라지오 시장의 지난 6개월 모금액이 무명에 가까운 '아웃사이더' 후보에 뒤졌다고 보도했다.

뉴욕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닮은꼴인 부동산 개발업자 폴매시 주니어가 작년 8월 출사표를 던지고 이미 120만 달러(14억 원)가 넘는 개인돈을 선거에 쏟아부었다.

매시가 공화당 경선 나서면 후보로 지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매시는 뿐만 아니라 지난 6개월 동안 826명으로부터 160만 달러(18억7천400만 원)를 후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뉴욕 시가 민주당 텃밭이라는 점과 '현역 프리미엄'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의 후원금 모금액은 같은 기간 100만 달러 정도로, 매시에 뒤졌다.

후원자가 매시보다 많은 3천261명이라는데 의미를 둘 수 있는 정도이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더블라지오가 재선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NYT가 전했다.

현재 후보로 거론되는 민주당 인사들 가운데 더블라지오가 선두인 것은 사실이지만, '더블라지오로는 불안하다'는 기류가 퍼지고 있는 것이다. 그의 지지도는 최근 50% 아래로 떨어졌다.

이런 분위기가 '힐러리 등판론'을 부채질하고 있다.

최근 퀴니피액대학의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무소속으로, 더블라지오가 민주당 후보로 나와 양자대결을 하는 상황을 가정했을 때 클린턴이 49%, 더블라지오가 30%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안에서 두 사람이 경선을 벌일 경우, 클린턴이 61%, 더블라지오가 30%를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대선 패배 후 두문불출하고 있는 클린턴의 뉴욕시장 도전설은 아직은 '루머'에 가깝다.

주변에서는 그녀가 출마 안 하겠다는 것보다 출마하겠다는 것이 더 놀라운 뉴스가 될 것이라며, 가능성을 낮춰 보는 인사들도 적지 않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