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미국 생산증가 전망에 급락…WTI 2.7%↓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에서 셰일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급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40달러(2.7%) 떨어진 배럴당 51.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57달러(2.8%) 낮은 배럴당 53.90달러 선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의 셰일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가격하락을 부채질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다음달 미국의 셰일원유 하루 생산량이 이번 달보다 4만 배럴 많은 475만 배럴에 이를 것이라고 이날 전망했다.

EIA는 원유 가격이 18개월 최고 수준까지 상승한 데 따라 세일원유생산업체들이 원유시추활동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3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던 미국의 셰일원유 생산이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은 원유시장의 투자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올해 원유시장의 공급과잉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지만, 시장 분위기를 돌려놓지는 못했다.

OPEC은 인도네시아를 제외한 OPEC 회원국의 하루 생산량이 작년 12월에 3천300만 배럴로, 전월보다 22만 배럴 줄었다고 월간보고서에서 밝혔다.

또 올해 OPEC 비회원 산유국의 하루 생산량이 작년보다 12만 배럴 느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해다. 이는 기존 전망(30만 배럴 증가)보다 증가폭을 낮춘 것이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80센트(0.1%) 내린 1,212.1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 강세의 영향으로 금에 대한 투자가 부진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미국 텍사스 주에 있는 오일채굴장치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텍사스 주에 있는 오일채굴장치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