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더비 또 '가짜그림' 논란…16세기 伊화가 작품 위작판명

화가 사망후 400년뒤 개발된 물감 사용…뉴욕서 판매대금 반환소송


화가 사망후 400년뒤 개발된 물감 사용…뉴욕서 판매대금 반환소송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세계적인 경매 전문기업 소더비가 또 '가짜그림' 중개 논란에 휘말렸다.

16세기 이탈리아 화가인 파르미자니노(1503∼1540)의 그림 한 점이 전문가 감식에서 위작으로 드러난 것이다.

소더비는 이 그림을 산 고객에게 구매대금 전액을 반환하고, 작품을 넘겨받은 미술 컬렉터를 상대로 미 연방 뉴욕지법에 판매대금 반환소송을 제기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제의 그림은 파르미자니노의 작품으로 알려진 '세인트 제롬(St.Jerome)'이라는 초상화다.

소더비는 지난 2012년 경매에서 리오넬 드 생 도나-푸리에르라는 컬렉터로부터 이 그림을 양도받아 또 다른 컬렉터에게 84만2천500달러(9억8천700만 원)에 팔았다.

소더비는 지난해 자사가 판매를 중개한 네덜란드 화가 프란스 할스(1581년경∼1666년)의 초상화 작품이 위작으로 판명 난 후 파르미자니노의 그림의 진위에 대해서도 조사에 들어갔다.

두 그림 모두 동일한 공급처를 거쳤기 때문이다. '세인트 제롬'이 생 도나-푸리에르에게 판매되기 전 문제가 있는 중개상을 거쳤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伊화가 파르미자니노의 '세인트 제롬'
伊화가 파르미자니노의 '세인트 제롬' 경매전문기업 소더비의 감식에서 위작으로 판명된 16세기 이탈리아 화가 파르미자니노의 '세인트 제롬'. 소더비가 경매 당시 인터넷사이트에 게재한 사진.

'세인트 제롬'에 대한 감식을 벌인 소더비는 '참담한' 결과를 마주해야 했다.

이 그림에 사용된 안료는 화가가 생존한 16세기 아닌, 20세기에 개발된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소더비는 소장에서 "그림에 사용된 안료 샘플은 한결같이 파르미자니노 사망 후 400년 뒤에나 처음 사용된 현대의 합성 프탈로사이아닌 녹(綠)이라는 안료를 함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소더비는 이에 따라 현재 룩셈부르크에 거주하는 예술사학자 생 도나-푸리에르에게 판매대금 67만2천 달러(7억8천700만 원)를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할스의 초상화도 같은 안료 분석으로 위작임이 드러났다.

소더비는 이 작품에 사용된 물감이 17세기가 아닌 현대에 사용되는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해 이 작품의 구매 고객에게 840만 파운드(약 119억 원)를 변제했다.

할스의 초상화에 앞서 소더비가 지난해 초 중개한 르네상스 시대의 독일 화가 루카스 크라나흐의 작품 '비너스'(1531년 작)도 위작으로 밝혀지면서 소더비의 신뢰도에 금이 간 바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