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교육장관 내정자 '교내 총기소지 허용' 지지…총기규제 풀리나

인준청문회서 학교선택권 강조…"대담한 개혁가" vs "부적합 인사"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새 미국 행정부의 벳시 디보스 교육장관 내정자가 '교내 총기소지 허용' 방안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나서 향후 학교 총기규제 완화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디보스 내정자는 17일(현지시간) 저녁 열린 미 상원의 보건·교육·노동·연금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이 같은 입장을 보였다.

디보스 내정자는 "교내 총기 소지 여부에 대한 결정은 (연방정부가 아닌) 지방과 주(州) 정부 관리들이 해야 한다"고 밝힌 뒤 와이오밍 주의 한 시골학교가 곰 때문에 학교 건물 주변에 펜스를 둘러친 사실을 거론하면서 "회색곰의 잠재적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그 학교에는 총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기방어 차원에서 교내 총기 소지를 허용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이다.

벳시 디보스 美교육장관 내정자
벳시 디보스 美교육장관 내정자(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교육장관 내정자인 벳시 디보스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보건·교육·노동·연금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디보스 내정자는 특히 2012년 샌디훅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코네티컷 주 출신의 크리스 머피(민주) 상원의원이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때 일부 학교에 적용되고 있는 '총기 금지구역'(gun-free zones)도 폐지하겠다고 공언했는데 실제 이런 구상을 실행에 옮기면 지지할 것이냐고 묻자 "대통령 당선인이 하는 것은 지지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디보스 내정자는 이처럼 학교 내 총기 소지를 지지하면서도 26명이 희생된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해선 "총기 폭력 때문에 희생된 모든 사람과 그들의 가족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억만장자 사업가이자 독지가이기도 한 디보스 내정자는 학교 선택권을 강조하는 '바우처 제도'와 자율형 공립학교(차터 스쿨)의 확대를 주장하는 인물로, 이날 인준청문회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고수했다.

집권 여당인 공화당 의원들은 '대담한 개혁가'라고 극찬했으나, 야당인 민주당 의원은 교육장관을 맡기에는 부적절하고 각을 세웠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