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TPP 운명은…트럼프의 '탈퇴' 맞서 美재계 'TPP 구하기' 돌입

미국상공회의소·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등 로비 착수
이름·협약 내용 바꿔 트럼프가 주도하는 방안 권고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차기 미국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미국 재계가 'TPP 구하기'에 나서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상공회의소(U.S. Chamber of Commerce)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Business Roundtable) 등 경영계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트럼프 정권인수팀을 상대로 TPP 잔류를 위한 로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TPP는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주도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무역 협정으로 일본, 베트남, 호주, 캐나다 등 12개국이 동참했으며 아직 발효되지는 않았다.

트럼프는 선거과정에서 TPP를 "미국에 대한 또 다른 재앙"이라고 폄하한 데 이어 당선된 뒤에는 "취임 첫날 TPP 탈퇴 의사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재계와 농업계는 트럼프 정권인수팀에서 무역 업무에 정통한 멤버를 대상으로 'TPP 구하기' 로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현재의 협약을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면서 협약 내용과 이름을 바꾸고 트럼프 행정부가 주도권을 쥐는 방안을 권유하고 있다. TPP 협약 내용을 바꿔 미국의 수출을 증가시키고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새로운 무역 규정을 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상공회의소의 마이런 브릴리언트 전무이사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정학에 바탕을 둔 TPP의 혜택을 이해하기 바란다"면서 "아시아·태평양지역과 관련해 사려깊게 토론하는 한편, TPP에서 즉각 탈퇴하는 결정은 하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미국 재계와 농업계는 정권인수팀을 대상으로 초기단계 로비를 진행하고 있으며, 트럼프 행정부의 장관 지명자들이 의회 인준을 거쳐 장관에 취임하면 각료들을 대상으로 한 로비도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부통령 당선인인 마이크 펜스와 국무장관 지명자인 렉스 틸러슨 등은 TPP에 우호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틸러슨 내정자는 상원 청문회에서 "TPP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선 과정에서 재계와 트럼프의 관계가 악화했던 것을 고려하면 재계의 로비가 먹혀들지는 미지수이다.

미국상공회의소는 트럼프의 무역정책을 향해 "상품가격을 올리고 일자리는 줄이며 경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공격했으며, 이에 대해 트럼프는 "상공회의소는 미국인을 신경쓰지 않는 그룹들이 통제한다"며 맞받아쳤다.

지난해 11월 21일(현지시간) 환태평양동반자협정(TPP) 탈퇴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도널드 트럼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21일(현지시간) 환태평양동반자협정(TPP) 탈퇴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도널드 트럼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