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은 또 '쩔뚝'…발목 이상 재발했나(종합2보)


北 김정은 또 '쩔뚝'…발목 이상 재발했나(종합2보)

북한 김정은, 또 절뚝이며 걷는 모습 포착
북한 김정은, 또 절뚝이며 걷는 모습 포착(서울=연합뉴스) 올해 33살로 추정되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또 절뚝거리며 걷는 모습이 18일 포착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7일 공개한 김정은의 지난달 강원도 '12월6일소년단야영소' 등 시찰 장면을 담은 기록영화에는 김정은이 부자연스럽게 걷는 모습이 나온다. 김정은은 지난 2014년 발목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져 발목 이상이 재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17.1.1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조선중앙TV, 지난달 소년단야영소 등 시찰 모습 공개
김정은, 노동자들 인사하자 고개 숙여 답례하기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김호준 기자 = 올해 33살로 추정되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또 절뚝거리며 걷는 모습이 18일 포착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7일 공개한 김정은의 지난달 강원도 '12월6일 소년단야영소'와 원산구두공장, 원산군민발전소의 시찰 장면을 담은 기록영화에는 김정은이 부자연스럽게 걷는 모습이 나온다.

평지를 걸을 때는 정도가 심하지 않았지만, 계단을 오를 때 유난히 절뚝거렸다.

김정은이 오른쪽 다리에 체중을 상대적으로 많이 실으면서 걷는 점으로 미뤄 그의 왼쪽 다리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이 왼쪽 다리를 절뚝이는 모습이 처음 공개된 것은 지난 2014년 지난 7월이다.

당시 조선중앙TV가 생중계한 김일성 주석 20주기 중앙추모대회 영상에서 김 위원장이 다리를 절며 주석단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김정은은 한동안 불편한 다리를 이끌고 생산현장과 군부대를 다녔다.

같은 해 9월 25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2차 회의에 불참하고 10월 10일 매년 해오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하지 않아 뇌사상태라는 소문이 도는 등 건강이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하지만 얼마 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김정은이 지팡이를 짚은 모습이 담긴 사진이 나오자 건강이상설은 수그러들었다.

당시 국가정보원은 김정은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기간에 발목에 생긴 물혹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병명은 '족근관증후근'으로, 왼쪽 발목 복사뼈 부근에 낭종, 즉 물혹이 생겨 근육에 손상이 왔다는 것이다. 유럽 의사들이 북한에 들어가 시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김정은의 발목 이상이 최근 재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3년 전에도 김정은의 고도비만과 지나친 흡연으로 수술해도 재발 가능성이 크다고 국정원은 밝혔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이 기록영화에서 다리를 저는 모습이 공개됐는데,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현재로써는 김정은의 건강상태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속단하기는 이르지 않느냐"며 ""관련 상황들을 앞으로도 계속 예의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조선중앙TV가 17일 공개한 기록영화에는) 다리를 저는 모습이 있었지만, 그 뒤 시기, 며칠 사이에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기록영화에는 김정은이 원산구두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노동자들이 인사하자 김정은이 고개를 숙여 답례하는 모습도 여러 차례 나온다.

북한 TV가 이런 모습을 내보낸 것은 김정은의 '애민 지도자'로서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김정은은 올해 육성 신년사를 낭독할 때도 고개 숙여 인사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2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