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리해고 방침 철회하라"…S&T중공업 노사 갈등 장기화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S&T중공업 노사가 휴업휴가와 임금피크제 등 도입을 놓고 3년째 갈등을 빚는 가운데 노조는 18일 사측이 정리해고 방침을 통보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S&T중공업 촛불 문화제 [S&T중공업지회 제공=연합뉴스]
S&T중공업 촛불 문화제 [S&T중공업지회 제공=연합뉴스]

금속노조 경남지부 S&T중공업지회는 이날 경남 창원시 S&T저축은행 앞에서 촛불 문화제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3년째 기약 없는 부당휴업과 임금피크제 강요로 노조원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사측은 임금피크제 안을 지회가 수용하지 않으면 1960∼61년생 80명을 정리해고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임금피크제를 강요하면서 노조가 이를 거부하자 감정적으로 보복하는 비열한 행위"라며 "재무구조가 튼튼한 회사가 80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 하겠다는 것은 결코 정당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S&T중공업이 12년 연속 흑자를 냈으며 사내유보금이 6천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사측은 해고를 피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S&T중공업 관계자는 "휴업휴가는 경영상 어려움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감원회피와 경영손실 최소화를 위해 휴업휴가를 실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사정이 계속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가 임금피크제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한 정리해고도 검토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노조가 해고를 피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하지 않으면서 정리해고를 통보했다고 왜곡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T중공업 최평규 회장은 지난 17일 노조사무실을 방문해 임금피크제 도입을 노조에 요구했으나 '기본급만 받아가는 현실에서 임금을 또 깎을 순 없다'는 노조 반발에 부딪혀 빈손으로 떠나기도 했다.

S&T중공업은 경영상 어려움을 이유로 2015년부터 휴업휴가를 실시하고 임금피크제 도입을 추진했다.

그러나 노조는 휴업휴가가 장기화하고 사측이 임금피크제를 철회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지난 3일부터 창원 S&T저축은행 앞에서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