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수·햄버거 등에 나트륨 얼마나 들었는지 파악 '수월'

5월부터 '나트륨 함량 비교표시제' 시행
국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앞으로 소비자는 국수나 햄버거 등을 살 때 다른 제품과 비교해서 얼마나 많은 나트륨이 들어있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의 나트륨 함량을 비교·표시할 때 쓰이는 기준과 방법 등을 규정한 '나트륨 함량 비교 표시 기준 및 방법'을 행정 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고시는 동일하거나 유사한 식품의 나트륨 함량을 제품 포장지에 표시하는 '나트륨 함량 비교표시제'가 오는 5월부터 시행되는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햄버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햄버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교 표시대상은 국수, 냉면, 유탕면류, 햄버거, 샌드위치 등 5종이다.

식품 제조·수입업자는 제품 포장지에 2015년 국내 매출액 상위 5개 제품의 나트륨 함량 평균값을 비교표준값으로 산출해 표시해야 한다.

국수 국물형과 비국물형의 비교표준값은 각각 1천730㎎, 1천140㎎이다.

나트륨 함량이 2천㎎인 유탕면 국물형 A제품의 경우 비교표준값 대비 나트륨 함량이 116%다. 제조사는 이런 상대적인 나트륨 함량을 소비자가 쉽게 알아보도록 그림 형식으로 표시해야 한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