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채빚 갚으려'…서행차량에 손목 들이대 보험금 챙기다 적발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서행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일부러 손목을 들이대는 일명 '손목치기' 방식으로 보험금을 챙긴 혐의(사기)로 김모(24)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초등학교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이같은 방식으로 작년 10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인근 유흥가 골목길에서 10회에 걸쳐 보험금 5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범행을 한 장소는 차 한 대가 간신히 지나갈만큼 좁아 2명이 골목길 양쪽으로 나눠 걸으면 차량의 사이드미러가 부딪히기 쉬운 구조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같은 장소에서 동일한 수법의 교통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는 첩보를 받고 이들을 검거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구에게 수십만원을 빌린 뒤 이를 갚기 위해 사채를 썼는데 수백만원으로 빚이 불어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골목길 양쪽에서 범행을 준비하는 모습, 서울 동대문경찰서 제공
골목길 양쪽에서 범행을 준비하는 모습, 서울 동대문경찰서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