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이지도 보던 119 구조대원, 전자지도 보고 조난자 찾는다

국민안전처,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 앱 개발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산악지역 등에서의 조난자 수색구조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시범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초등학생들도 길을 잃으면 스마트폰의 지도 앱을 켜서 위치를 확인하는 시대지만, 여전히 산악 지역에서 조난 구조 활동을 하는 구조대원들은 종이 지도를 펼쳐보는 실정이다.

지도를 보고 대략적인 위치를 파악하고, 경험에 의존해 조난자를 찾는 것이다.

이 때문에 넓은 지역에서 고립되는 경우 조난자 위치 파악에 시간이 걸려 구조활동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앞으로는 구조대원과 지휘관이 스마트폰 앱에서 관계부처의 전자지도와 공간정보를 활용해 수색과 구조에 필요한 정보를 더 정확히 받을 수 있다.

행자부·국토부·산림청·국립공원관리공단이 보유한 등산로·임도망도·위험지역·대피소·헬기장 등 정보를 산악 표지목과 전신주 등 소방공간정보와 연계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구조대원은 수색활동 중에 자신의 위치와 지난 경로 등을 확인해 안전을 확보할 수 있고, 지휘관은 구조대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구조활동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안전처는 올해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 뒤 내년까지 전국 시·도로 확대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 배덕곤 소방장비항공과장은 "앞으로 조난자 수색에 참여하는 의용소방대원들도 이 앱을 스마트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악 조난자를 구조하는 119구조대
산악 조난자를 구조하는 119구조대[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이 연계해 활용하는 공간정보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이 연계해 활용하는 공간정보[국민안전처 제공=연합뉴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