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명진, 친박핵심에 '메스'…徐·崔·尹 턱밑 겨눈 '칼끝'

박희태·이병석·이한구·현기환 '제명'…원로까지 이례적 중징계
印 "당협위원장 공정한 수혈 통해 환골탈태할 것"…당 DNA 재구성


박희태·이병석·이한구·현기환 '제명'…원로까지 이례적 중징계
印 "당협위원장 공정한 수혈 통해 환골탈태할 것"…당 DNA 재구성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드디어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에 메스를 가했다.

인 비대위원장이 임명한 윤리위는 18일 두 번째 전체회의 만에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이병석 전 국회부의장, 이한구 전 의원,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자체 징계 중 가장 강한 '제명' 결정을 내렸다.

선거법 이외 사안으로 기소될 경우 통상 '당원권 정지'를 내린 뒤 최종 판결을 보고 유죄가 확정될 경우 '탈당 권유'를 통해 스스로 당을 떠나도록 한 전례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여권 전체가 위기에 빠지자 선제적으로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함으로써 당의 DNA를 재구성해 과거와 결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더군다나 이한구 전 의원의 경우 기소된 상태가 아니었음에도 4·13 총선 당시 공천관리위원장으로서 심각한 당내분열을 일으켰다는 정치적 책임을 물었다.

4선을 지낸 이 전 의원은 정책위의장·원내대표까지 지낸 대표적 중진 의원이며,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 과외교사로도 알려질 만큼 친박계 핵심이기도 하다.

이 전 부의장은 제3자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법정 구속됐고, 현 전 수석은 LCT 관련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또 박 전 의장은 골프 캐디 성추행으로 2014년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도 포스코 비리에 연루돼 징계 대상이었으나 전날 자진 탈당했다.

전직 국회의장을 비롯한 당 원로까지 이렇게 속전속결로 '숙청'함에 따라 이제 윤리위의 칼끝은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의 턱밑까지 도달했다.

당장 징계 조치를 내리지는 않았지만 20일 출석해 소명토록 함에 따라 최종 결정까지는 이제 시간문제가 됐다.

윤리위는 서 의원에 보낸 질문지에서 지난 2014년 7·14 전당대회에 앞서 대규모 친박계 모임을 개최한 배경과 지난해 4·13 총선에서 영향력 행사 여부 등 계파 활동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최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벌어졌던 '진박 마케팅', 윤 의원에 대해서는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한 막말 녹취록 파문 등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부정부패에 연루된 혐의가 아닌 정치적 이유를 들어 징계를 추진하는 만큼 소명을 듣겠다는 것이지만, 당사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절차적 정당성만 확보하고 징계 결정이 내려질 개연성이 짙다.

인명진 비대위 체제는 또 당협위원장 교체를 위한 조직강화특위 심사 역시 엄격하게 할 방침이다.

인 비대위원장은 비공개 회의에서 "당협위원장을 공모하는데 도덕성, 윤리 기준을 아주 중요하게 다루겠다"면서 "공정한 수혈을 통해 당을 환골탈태시키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강특위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한 전체회의에서 주요 심사기준으로 ▲도덕성 ▲당 충성도 ▲선거 기여도 ▲당선 가능성 등을 세우기로 합의하고, 19일 1차 공모를 마감한 뒤 설 연휴 전 심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조직강화특위
새누리당 조직강화특위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