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군이 위안부 직접 운영"…증거문서 또 발견

"민간이 운영했다"는 일본 정부 주장과 정면 배치


"민간이 운영했다"는 일본 정부 주장과 정면 배치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위안부를 일본 군대가 아니라 민간에서 운영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일본군의 비밀문서가 발견됐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 소장은 일본군 보병 21연대 7중대에서 작성한 '진중일지(陣中日誌)' 일부를 입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진중일지는 해당 부대 당직자가 작성한 근무 일지로 김 소장이 입수한 자료에는 1942년 3월 1일부터 31일간의 기록이 담겨있다.

이 일지에는 "병참(兵站)에서 지정한 위안소 외에 사창가(私娼家)에 들어가는 것은 금지한다"면서 "위안소에 출입하는 군인은 출입증(切符)을 가진 자만 출입시키고 출입증이 없는 자는 순찰하여 신고할 것"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문서의 표제부에는 군사기밀이라는 내용과 함께 공식 문서임을 증명하는 연대장의 도장이 찍혀 있다.

'진중일지'
'진중일지'[한일문화연구소 제공 = 연합뉴스]

김 소장은 이 일지의 내용이 위안부를 민간에서 운영했다는 그동안의 일본 정부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사창가'와 위안소를 분명하게 구분하고 있고, 위안소의 출입을 군에서 출입증을 통해 관리하고 있어 위안소를 민간인이 운영했다는 것은 거짓말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지난해 1월 유엔에 제출한 보고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지만 어떤 서류에서도 일본군과 관헌(일본 관공서)에 의해 위안부가 강제 연행됐다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소장은 일본 방위성 문서실에 보관돼 있던 이 일지를 최근 일본의 한 학자를 통해 확보했다고 입수 경로를 밝혔다.

김 소장은 "일본군이 위안소를 직접 운영했다는 증거는 기존에도 여러 문서를 통해 증명되고 있었고 이 일지도 그 증거 중 하나"라면서 "위안부를 일본 정부가 관리·운영했다는 증거가 넘치는 상황에서 더는 망언을 그치고 진실한 사과를 하라는 의미에서 언론을 통해 일지를 공개한다"고 말했다.

진중일지
진중일지[한일문화연구소 제공 =연합뉴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