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야권 공동후보론은 이합집산…결선투표제 도입해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야권 공동후보론은 정치공학적 이합집산으로 식상하다"고 잘라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18일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시장 등이 주장하는 야권 공동후보론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는 변형된 단일화 논의에 불과하다"며 "오히려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게 올바른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선투표제에 위헌 소지가 있다'는 일각의 주장은 명분 있는 결선투표제를 막기 위한 기득권 논리라고 반박했다.

안 전 대표는 "만약 모든 정치세력이 대통령 결선투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헌법재판소 판단을 받아보면 된다"면서 "(위헌 소지가 있다고) 지레짐작으로 시도조차 하지 않으면 말도 안 되며, 이를 관철하는 것이 정치"라고 부연했다.

기자회견하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기자회견하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반기문 전 총장에 대해서는 "설 이전에 대선 출마를 포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반 전 총장이 출마하는지 안 하는지, 여당인지 야당인지, 탄핵을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진보인지 보수인지, 어느 당으로 가는지, 정권교체인지 정권연장인지 등 온통 반반"이라고 비꼰 뒤 "결국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명예를 지키고 싶어 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안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은 정권교체에 자격이 있는 국민의당과 민주당 후보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은 안철수와 문재인 전 대표 간의 당당한 대결을 바라고 있으며, 문 전 대표를 이길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지난 대선에서) 양보했다고 해서 (문 후보에게) 양보하라고 하지 않겠다"면서도 "누가 정권교체를 위해 더 헌신하고 책임졌는지, 또 미래를 잘 준비하는지는 국민이 판단하고 선택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아울러 낙후한 전북 발전을 위해서는 탄소산업과 IT·바이오를 접목한 식품산업의 집중적인 육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전주 모래내시장 상인과 간담회 등을 하고 19일에는 익산에서 원불교 종법사를 만날 예정이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