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처분 트라우마 관리'…충남도 AI 심리상담소 운영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농민과 가금류 살처분 작업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심리상담소를 운영한다.

AI 살처분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살처분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에 따르면 도는 천안 서북구보건소에 재난 심리회복 거점상담소를 마련해 19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천안·아산지역 주민에게 상담 서비스를 한다.

거점상담소에는 전문 심리상담사가 상주해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대면 및 전화를 통한 무료 재난 심리회복 상담을 한다.

도는 상담과 함께 전문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고위험군 대상자에 대해서는 지역 보건의료기관과 연계해 치료를 도울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재난 경험자들이 심리적 안정을 되찾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17일 현재 모두 57개 농가(천안 43, 아산 13, 서산 1)에서 AI가 발생, 예방적 살처분을 포함해 589만5천마리의 닭과 오리를 살처분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1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