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출신 바이애슬론 선수 에바쿠모바, 특별귀화 통과

송고시간2017-01-18 08:06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연합뉴스]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러시아 출신 여자 바이애슬론 선수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27)가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세 번째로 특별귀화한 선수가 됐다.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18일 "에바쿠모바가 지난달 30일 법무부로부터 특별귀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러시아 청소년 대표 출신 에바쿠모바는 2014년 그라나다 동계유니버시아드 개인경기 은메달, 2015년 하계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주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귀화를 결심했다.

바이애슬론은 시즌 국가순위를 기준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한다. 국가순위 20위 내에 진입하면 4명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다. 현재 한국은 여자 23위를 기록 중이다.

이에 안드레이 프루쿠닌 대표팀 감독과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꾸준히 특별귀화를 추진해왔다.

에바쿠모바와 함께 특별귀화를 신청한 남자 선수 티모페이 랍신(29)도 현재 법무부의 심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연합뉴스]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연합뉴스]

남자 대표팀 역시 국가순위 25위인 국가순위를 22위 이상으로 끌어올려 올림픽에 2명 이상 출전시키는 게 목표다.

지난해 3월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안나 프롤리나(33)와 알렉산드르 스타로두벳츠(24)를 특별귀화로 대표팀에 받아들였다.

이중 프롤리나는 지난해 8월 에스토니아 하계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스프린트 종목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