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페라하우스 양보 못해' 부산 북항매립지 경계전쟁

중·동구, '아전인수' 용역 결과 발표예정…경계조정 차질·갈등 불가피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오페라하우스 관할권을 차지하기 위한 중·동구의 '경계전쟁'이 본격적으로 불붙는다.

중·동구에 걸친 북항 재개발 매립지 153만2천419㎡에 어떻게 경계선을 긋느냐에 따라 오페라하우스의 편입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어서 두 지자체의 치열한 '땅 싸움'이 불가피하다.

북항매립지 오페라하우스 관할권 '치열한 기싸움' (부산=연합뉴스) 부산 중·동구가 지역 랜드마크가 될 북항매립지의 오페라하우스 관할권을 두고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검정색 화살표는 중구가 주장하는 북항 경계선, 빨간색 화살표는 동구가 주장하는 북항 경계선. 엇갈린 경계설정의 최대 쟁점은 2020년 완공예정인 오페라하우스(빨간색 네모) 포함 여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항매립지 오페라하우스 관할권 '치열한 기싸움' (부산=연합뉴스) 부산 중·동구가 지역 랜드마크가 될 북항매립지의 오페라하우스 관할권을 두고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검정색 화살표는 중구가 주장하는 북항 경계선, 빨간색 화살표는 동구가 주장하는 북항 경계선. 엇갈린 경계설정의 최대 쟁점은 2020년 완공예정인 오페라하우스(빨간색 네모) 포함 여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구는 지난해 동의대에 맡긴 북항 매립지 행정구역 설정 용역을 최근 마무리했지만,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

부산대에 유사한 용역을 의뢰한 중구가 19일 최종 용역보고회를 개최하면 결과를 공개해 '맞불'을 놓겠다는 의도다.

의뢰인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되기 마련인 용역 특성상, 두 용역 모두 각 지자체에 유리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계조정 용역의 핵심은 2020년 북항 매립지 해양문화지구에 들어설 오페라하우스의 포함 여부다.

동구의 경우 해양문화지구와 IT·영상 지구 전체를, 중구는 기존 경계인 영주고가도로에서 연장선을 그어 북항 매립지를 분할하거나 해양문화지구 전체를 포함해야 한다는 최종 용역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구청장들도 양보 없는 오페라하우스 편입 의지를 밝혀 두 지자체의 갈등은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미래도시가 될 북항 매립지를 분할할 경우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힘들어 북항 재개발 사업을 이끌어 갈 동구가 관할하는 것이 맞다"라며 "두 지자체의 실무진이 만나 논의하겠지만 양보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김은숙 중구청장은 "신축 예정인 5성급 롯데호텔을 비롯해 숙박시설, 상권, 접근성 등의 여건이 동구보다 낫다고 본다"며 "타협할 가능성이 희박해 법원 판결까지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유수면 매립지의 경계 조정은 준공검사 이전에 마무리돼 행정자치부에 보고돼야 하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중구와 동구는 다음 달 북항 매립지 경계선 조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타협되지 않으면 오는 3월 부산시·부산항만공사·부산지방해양수산청이 중재하는 행정협의회가 경계조정에 들어간다.

이 역시 여의치 않으면 행정자치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받아야 경계를 결정하는데, 결과에 불복한 지자체가 행정소송을 제기할 경우 법적 다툼도 예상된다.

이 때문에 지자체 자율 협의가 아닌 부산시 등 제3의 기관이 용역을 시행해 경계를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