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사드, '찬성=보수 반대=진보' 이분법 안돼"

"소녀상 문제 일본 대응 이해 안 돼…위안부 합의 상식 어긋나"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단 초청 타운홀 미팅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기자단 초청 타운홀 미팅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출입기자단 초청 타운홀 미팅에서 "대한민국 외교·안보 전략의 핵심은 5천만 국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잘 협상해서 찾아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한미동맹 차원에서 합의된 사안을 존중해야 한다"며 "다음 정부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지에 대해서는 미국과 중국의 전략을 살펴본 뒤 우리의 태도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드에 찬성하면 보수고, 반대하면 진보라는 이분법적인 해석은 옳지 않다"며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위해 한 명의 생명도 위협받지 않는 쪽으로 해결해야 한다. 정쟁으로 분열하는 순간 외교안보 교섭력이 떨어진다"고 우려했다.

또 "동네에서 두는 장기판에서도 한 수 후퇴가 안 된다. 왜 그렇게 쉽게 생각하느냐"며 "그것을 물렀을 때 얼마나 큰 손해가 오는지 계산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기자단 초청 타운홀 미팅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기자단 초청 타운홀 미팅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그는 "사드 문제 해결 과정에서 강대국 사이에서 위험에 빠져서도 안 되고 이념이나 정치적 태도 때문에 골병들어서도 안 된다"며 "한미 합의를 존중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수순과 방법을 찾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 지사는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일본 정치인들이 소녀상 문제에 과민하게 대응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2015년 12월 한국과 일본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위안부 할머니들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이 없는 정부가 나서서 일본과 협상한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합의를 토대로 위안부 할머니 문제가 끝났다고 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일 관계에서 경제·외교 문제와 과거사 문제는 투트랙 전략으로 가야 한다"며 "경제·외교 문제는 협력을 강화하고 노력해야 하지만, 과거사 문제는 아시아 차원에서 계속 다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통치구조에 대해서는 "헌법은 내각중심제로 운영하라고 설계돼 있지만 (역대 정부가) 제왕적 대통령제로 헌법을 운영해 왔다"며 "(집권하면) 의회 다수파에 의해 총리를 선임하고 그 총리에 의해 내각을 구성하는 등 내각중심제 요소로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지사는 "세종시가 대한민국의 행정과 정치의 수도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수도권 단체장들이 수도권 과밀화 해소를 위해 세종시의 완전한 행정수도로서의 건설에 찬성하는 만큼 행정수도 이전을 현실화할 수 있는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7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