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낭만닥터 김사부' 20일부터 세부로 포상휴가 간다

송고시간2017-01-16 11:14

한석규·서현진·임원희는 불참

3HWCOM 제공
3HWCOM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팀이 필리핀 세부로 포상휴가를 떠난다.

드라마 관계자는 16일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20일부터 24일까지 4박 5일간 포상휴가를 가게 됐다"며 "개인 일정이 있는 한석규와 서현진, 임원희를 제외한 유연석 등 대부분의 주·조연 배우들이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회와 번외편을 포함해 종영까지 2회만 남겨둔 '낭만닥터 김사부'는 연일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 10일 방송된 19회는 전국 평균 시청률 26.7%(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갱신했다. 서울 지역에서는 30.1%로 30% 고지를 넘어섰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작은 병원인 돌담병원에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와 강동주(유연석), 윤서정(서현진) 등 젊은 의료진이 그려나가는 감동 의학 드라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