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급 공사 수주비리'…정선군수 피의자 신분 조사

업무 추진비 수천만원 횡령·관급 공사 수주비리 방조 혐의

(정선=연합뉴스) 배연호·이재현 기자 = 전정환(61) 강원도 정선군수가 관급 공사 수주비리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정선군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선군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강원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전 군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 군수는 수천만원 상당의 업무 추진비 등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 등)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선군청이 발주한 관급 공사 수주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전 군수는 지난해 9월 21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13시간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경찰은 전 군수가 특가법상 알선 수재 혐의로 구속기소 된 건설 브로커 김모(62) 씨의 알선수재를 묵인하거나 방조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김 씨는 지난해 6·4 지방선거 당시 전 군수의 선거를 도와준 측근으로 알려졌다.

건설 브로커 김 씨는 정선군청이 발주한 공사를 수주하거나 관급 자재를 납품할 수 있게 해 주겠다며 10여명의 건설업자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6월 구속됐다.

경찰은 이때부터 지금까지 7개월여간 구속기소 된 측근 김 씨와 전 군수의 공모 여부 등을 밝히고자 전·현직 공무원과 공사 업자 등 40∼60명을 차례로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최근 들어서도 10여명의 전·현직 공무원 등이 줄줄이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중"이라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강원지방경찰청 [연합뉴스 TV 제공]
강원지방경찰청 [연합뉴스 TV 제공]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5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