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신 투수 후지나미, 일본 WBC 대표팀 추가 발탁

송고시간2017-01-15 10:08

2012년 9월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25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선 라운드 한국-일본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역투하던 후지나미 신타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9월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25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선 라운드 한국-일본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역투하던 후지나미 신타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일본프로야구 기대주 후지나미 신타로(23·한신 타이거스)가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일본 대표로 마운드에 오른다.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15일 "고쿠보 히로키 감독 등 WBC 대표팀 코치진이 전날 회의를 열고 후지나미를 대표팀에 추가 선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WBC에 참가할 28명의 최종엔트리를 투수 13명, 포수를 포함한 야수 15명으로 채울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지난달 19명을 발표했으며 투수는 6명, 야수는 3명을 더 뽑아야 한다.

후지나미가 올해 WBC 대표팀에 발탁되면 한신 소속으로는 유일하다.

오른손 투수 후지나미는 고교 시절 '괴물투수'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의 라이벌로 불렸다.

지금은 오타니가 일본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매김했으나 프로 데뷔 첫해인 2013년에는 후지나미가 10승 6패 평균자책점 2.75를 기록하며 오타니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오타니는 그해 대부분의 시간을 2군에서 보내고 1군에서는 3승, 평균자책점 4.23에 그쳤다.

후지나미는 지난 시즌 7승 11패, 평균자책점 3.25를 기록했다. 프로 입단 4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승리를 놓쳤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일본 대표팀 평가전에 등판했고 WBC 공인구에도 잘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며 코치진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게다가 일본으로서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마에다 겐타(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소속팀 반대로 WBC에 불참하고 다나카 마사히로(뉴욕 양키스)도 대표팀에 합류하기 어려워지면서 선발투수 보강이 절실한 상황이다.

산케이스포츠는 후지나미가 대표팀에서 선발 또는 선발투수 뒤를 받치는 '제2 선발'로 기용되리라 예상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030129500003

title : 에어프레미아, 2021년부터 보잉787-9 기종 5대 추가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