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조기에 십자가까지…탄핵 반대집회 "태블릿PC는 조작"(종합)

"언론·국회의원·인터넷·특검 한통속…보톡스 안맞는 사람 어딨나"
기독교단체 동참해 대형 십자가 지고 행진…대형 성조기도 등장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채새롬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가운데 종로구 혜화동 인근에서는 강추위 속에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모인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로터리에서 대통령 탄핵 반대집회를 열고 탄핵심판 기각과 특별검사팀 해체 등을 요구했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는 "모든 언론과 인터넷과 국회의원의 3분의 2, 특검이 한통속이 돼 있다"면서 "애국 국민이 가만히 있으면 헌법재판소는 그들과 영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도 "야당 단독으로 추천한 특검의 수사가 공정하다고 생각하는가"라면서 특검의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의 이른바 '세월호 7시간' 논란을 두고 "대통령 변호인단 자료를 보면 박 대통령은 참사 당일 19번 보고받고 7번 지시를 했다"며 "'세월호 7시간'은 인류 역사상 최악의 악질 선동"이라고 비난했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인터넷신문만 17년 운영한 인터넷전문가인 저도 태블릿 PC를 안 쓰는데 60대 컴맹 할머니(최순실)가 태블릿 PC를 썼다는 것인가"라면서 "다음주에 태블릿 PC가 조작됐다는 근거를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무대에서 나오는 가요 '아 대한민국'과 군가 '전선을 간다', '멸공의 횃불' 등에 맞춰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했다.

일부 참석자는 대형 성조기를 들고 나와 집회 내내 펼친 채 들고 있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동시에 흔드는 참석자도 여럿 눈에 띄었다.

탄핵 심판 사건에서 박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을 맡은 서석구 변호사를 비롯해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윤상현 의원도 집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해 집회를 이어갔다.

탄기국은 다음 주말인 21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탄기국' 집회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기독교 범국민운동본부' 등 기독교 단체도 별도의 집회를 열었다.

한 목사는 "역대 대통령 중 흠없는 사람이 어디 있고 보톡스 안 맞고, 우유주사 안 맞고, 마늘주사 안 맞고, 머리 안 하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라면서 "이곳의 기도가 대한민국의 역사를 지키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1시간가량 집회를 한 목사들은 길이 10m 가량인 대형 태극기를 짊어지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했다.

'탄기국' 집회와는 별도로 청계광장에서도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주최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가 열렸다.

이날 탄핵 반대집회를 주최한 '탄기국'과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은 주최측 추산 참가 인원을 각각 120만명과 3천명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전날 "일시점 최대인원 발표가 자꾸 혼란만 야기해 경찰 추산 인원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론에 통보한 이후 이날 자체적으로 추산한 집회 참석 인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탄핵반대를 주장하며 14일 서울 대학로에서 집회를 벌인 시민들이 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7.1.14
jjaeck9@yna.co.kr
탄핵 반대 집회
탄핵 반대 집회(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이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탄핵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7.1.14
uwg806@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