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니세프 "올해 대북 인도적 지원에 194억원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올해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에 1천650만 달러(약 194억 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최근 공개한 '2017 인도주의 활동 보고서'(UNICEF Humanitarian Action for Children)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이는 유니세프가 지난해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책정했던 1천800만 달러보다 8%가량 줄어든 것이라고 VOA는 설명했다.

올해 책정된 금액 가운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영양지원 사업으로, 7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유니세프는 전했다. 또 보건 사업에 600만 달러, 식수 위생 사업에 350만 달러를 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중증 급성영양실조(SAM)에 걸린 5세 미만 어린이 6만 명을 치료하고, 어린이 36만8천여 명에게 홍역 예방접종을 하며, 주민 6만 명에게 안전한 식수와 위생 환경을 마련하는 등의 사업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유니세프는 설명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