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최룡해 특사, 중남미 좌파 지도자들 만나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특사자격'으로 나카라과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 중남미 좌파 국가 지도자들과 잇달아 만난 뒤 현지를 출발했다고 북한 매체가 14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가 지난 10일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과 미겔 마리오 디아스-카넬 베르무데스 쿠바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을 만났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취임식을 한 오르테가 대통령은 "두 나라 사이의 역사적인 친선 관계를 귀중히 여기고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가려는 것은 니카라과 정부와 인민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쿠바의 '2인자'로 꼽히는 디아스-카넬 부의장은 "선대수령들께서 마련해주신 불패의 친선 관계는 영원히 진실한 동지적 관계로 공고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최룡해는 니카라과 수도 마나과와 고도(古都) 그라나다를 돌아본 뒤 12일 출발했다.

그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로 오르테가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6일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에서 출발했다.

북한이 최근 사실상의 '정권 2인자'로서 위상을 드러내고 있는 최룡해를 앞세워 중남미 우호국들과 관계 다지기에 힘쓰는 것은 핵 개발에 따른 국제적 고립을 탈피할 목적으로 분석된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5: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