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음 바꾼 최순실…안종범·'문고리 3인방' 헌재 나올까

16일 증인신문 주목…朴측, 檢수사자료에 입장 밝힐 예정
마음 바꾼 최순실…안종범·'문고리 3인방' 헌재 나올까 - 1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자신과 딸 정유라에 대한 특검 수사 등을 핑계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출석을 거부하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돌연 증인신문에 나서기로 해 그 배경을 놓고 관심이 쏠린다. 지난주 줄줄이 증인 소환을 거부했던 박 대통령 측 주변 인물들의 태도에 변화가 올지 주목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를 통해 "월요일(16일)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심판 증인신문에 출석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16일에는 오전 10시 최씨, 오후 2시 안종범 전 정책기획수석의 증인신문이 이뤄진다. 안 전 수석은 10일 출석 예정이었지만 사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았다.

증인으로 채택된 '문고리 3인방'의 움직임도 관심사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당초 10일 3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자신에 대한 수사나 재판을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도 5일 2차 변론에서 증인신문 대상이었지만, 소재 불명으로 출석이 무산됐다.

마음 바꾼 최순실…안종범·'문고리 3인방' 헌재 나올까 - 2

이에 국회 소추위원단은 박 대통령 핵심 측근들이 고의로 출석을 거부해 '시간 끌기'에 나섰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최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어떤 발언을 할지도 관심사다. 증인으로 나왔던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은 박 대통령을 옹호하는 진술을 내놓거나 중요 질문에는 모르쇠로 일관해 심리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평가가 많다.

이날 변론에서는 또 검찰이 제출한 '최순실 게이트' 수사자료를 증거로 채택할지에 대해 대통령 대리인단이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증인들의 잇따른 출석 거부와 증거채택 지연 등으로 다소 차질을 빚었던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이 활성화될지 주목된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