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정치교체, 박근혜 후보가 말한것…목숨걸 각오로 정권교체"(종합)

"정권교체, 끝이 아닌 시작…세상 바꾸자는 의지 누구보다 강해"
"난 털어도 먼지 하나 안나와…준비되지 않으면 대통령직 감당못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달라는 것이 촛불민심의 명령"이라며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 지지자들 모임 '더불어포럼' 창립식 축사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절박한 의지는 제가 누구보다도 강하다.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정권교체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이번에야말로 정권교체를 해내라는 엄중한 명령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꼭 받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이날 충북 음성에서 "정권은 계속 교체됐지만, 정치인들의 사고방식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정치교체'를 강조한 것에 대해, 문 전 대표는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옛날에 박근혜 후보가 정치교체를 말했죠"라고 재반박했다.

이는 반 전 총장이 지난 대선때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썼던 '정치교체'를 동일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함으로써 반 전 총장의 대권도전을 현 박근혜 정권의 연장 기도라고 규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문 전 대표는 축사에서 왜 정권교체에 자신이 적임인지와 관련 "요즘 언론에서 질문이 많은데, 저는 세 가지로 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첫째로 저는 과거 민주화운동 때부터 인권변호사 시절을 거쳐 지금 정치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세상을 바꾸고자 노력했다.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개혁과 변화에 가장 적임자다"라고 자평했다.

이어 "저는 검증이 끝난 사람이다. 참여정부 때부터 적대적 언론이나 권력기관이 수많은 뒷조사를 했지만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이었다"며 "저를 반대하는 사람들도 제가 청렴하다는 것은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들 저에게 '사람은 좋다'고 얘기를 하지 않나. 사람이 좋은 것 이상의 (대통령) 자격이 있나"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후에 변호사 개업도 안 했고, 사외이사 같은 것도 한 번도 하지 않아 검증 당할 일이 없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데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세 번째로는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성찰하면서 준비를 더 깊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준비된 대통령'을 강조했고, 실제로 그런 면모를 보여줬다"며 "이번에는 조기대선 탓에 인수위가 없어서 준비된 대통령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에는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면 선거일 밤이든 그 다음날 새벽이든 대통령 집무가 시작되고, 군도 통수해야 한다"며 "사전에 정책이나 인적진용의 구상이 준비돼 있지 않으면 대통령직을 감당할 수 없고 엄청난 혼란을 겪을 것이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5년 임기를 아예 망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 문재인이 믿을 만하다면 저와 함께 정권교체를 한번 해보자"라면서 "자랑할 수 있고 떳떳하게 생각할 수 있는 멋진 대한민국을 같이 만들어보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文 "정치교체, 박근혜 후보가 말한것…목숨걸 각오로 정권교체"(종합)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