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文에 일일이 언급 안해"(종합)

"정권교체 된다고 정치 행태, 사고방식 안 변해"…'정치교체' 거듭강조
"朴대통령과 통화 시기 조율중"…내일 故 박세일 교수 빈소 조문 예정

(서울·음성=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고향인 충북 음성의 사회복지시설 '꽃동네'에서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에서 국민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기회를 보겠다. 기회가 되면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또 박 대통령에게 귀국 인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통화를 할 예정"이라며 청와대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하자'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공개 비판한 데 대해선 "문 전 대표가 말한 데 대해서 일일이 코멘트하고 싶진 않다"고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정권은 계속 교체됐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정권) 교체는 국민 뜻에 따라서 이뤄졌다. 그러나 정권이 교체된다고 해서 정치의 여러 가지 행태라든지 국민의 생각하는 사고라든지, 특히 정치인들의 사고방식은 변하지 않는 수가 많았다"며 '정치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제 대한민국의 정치가 민주주의에 합당한 시민 정신이 많이 함양된 가운데 좀 잘 진행돼야 하지 않느냐"며 "제도를 바꿀 건 바꾸고, 정치적 행태도 바꾸고, 이런 여러 면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정치권의 '충청 대망론'에 대해 "(충청도에서) 태어나고 자라났지만, 제가 충청도만을 위해서 일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저는 대한민국 시민이고, 대한민국만을 대표하는 게 아니라 전 세계 대표했다"고 말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청와대에 함께 근무했던 고(故) 박세일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빈소에 오는 15일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문 "기회되면 촛불집회 참석…文에 일일이 언급 안해"(종합)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