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성형 감독 "우드리스·김요한 같이 잘하면 좋을 텐데…"

화려한 KB 공격진
화려한 KB 공격진(구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6일 경북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스타즈와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KB 김요한과 우드리스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1.6
psykims@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우드리스와 김요한이 같이 잘하면 좋을 텐데, 계속 엇박자가 나네요."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강성형 감독은 14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한국전력과 방문경기를 앞두고 가벼운 한숨을 쉬었다.

KB손보는 현재 7승 15패(승점 24)로 남자부 7개 구단 중 6위를 달리고 있다.

4라운드 첫 두 경기에서 연승하며 시즌 후반기 상승세를 타는 듯했지만 이후 두 번 연속 져 연패에 빠져 있다.

공격 쌍포인 우드리스(503점)와 김요한(210점)은 각각 득점 부문 5위, 13위를 기록 중이다.

둘이 같이 터지면 파괴력이 두 배가 될 텐데, 한 선수가 폭발할 때 다른 선수는 침묵할 때가 많다.

강 감독은 "(몸 상태로 봤을 때) 오늘은 요한이가 안 좋을 거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우드리스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강 감독은 "키(210㎝)가 큰 장점이 있고 (한국에 온 이후)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힘도 많이 생겼다"면서도 "테크닉은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티(한국전력)나 가스파리니(대한항공)는 안 좋은 공이 올라와도 요령을 갖고 때리는데 우드리스는 아직 그런 부분이 부족하다"며 "(세터의 토스가 안 좋아도) 자기가 만들어서 때릴 줄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작전 지시하는 강성형 감독
작전 지시하는 강성형 감독(구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6일 경북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스타즈와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KB 강성형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7.1.6
psykims@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