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박준우 前정무수석 참고인 소환…'블랙리스트' 조사

"들어보고 아는 대로 대답하겠다"…리스트 작성·관리 경위 및 윗선 추궁
특검 출석하는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
특검 출석하는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로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1.1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과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국정 농단 의혹 전반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14일 오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박 전 수석은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블랙리스트를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했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특검에) 가서 들어보고 아는 대로 대답하겠다"고만 말했다.

특검은 이날 오후 2시 출석을 통보했으나 박 전 수석은 훨씬 이른 1시 15분께 도착했다.

박 전 수석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작성을 지시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미소만 지은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조사실로 향했다.

특검팀은 박근혜 정부가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의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등 관리했다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 전 수석에게 작성·관리 경위와 지시 주체 등을 묻고 있다.

박 전 수석은 2013년 8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정무수석을 지냈다. 그의 후임 수석이 조윤선 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다. 정무수석실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앞서 특검팀은 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하며 수사에 탄력을 받았다.

'정점'으로 꼽히는 김기춘 전 실장과 조윤선 장관 소환도 머지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1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