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최대 명절 '춘제' 분위기 후끈…30억명 대이동 개시

13일부터 설연휴 특별수송 시작…기차역에 로봇까지 등장
춘제 이동에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춘제 이동에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지내기 위한 대이동이 지난 13일부터 시작됐다.

내달 21일까지 이어지는 춘제 운송 기간에만 30여억명이 관광을 하거나 고향을 찾을 것으로 보여 중국 당국은 동원 가능한 모든 교통 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14일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내달 21일까지 이어지는 40일간의 '설 연휴 특별수송 기간'(춘윈·春運)에 29억7천800만명이 이동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2.2% 늘어난 수치다.

전체 수송 인원 중 승용차와 버스 등 차량을 이용하는 인원이 25억2천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 늘어날 전망이다. 철도가 담당할 인원은 3억5천600만명으로 전년 대비 9.7% 증가가 예상된다. 항공기를 이용하는 인원은 5천830만명으로 작년보다 10%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여객선 수송 인원은 4천350만명으로 지난해 대비 2% 증가에 그칠 전망이다.

중국 교통부는 춘제 운송 기간이 시작된 지난 13일에만 중국 전역에서 철도로 855만명이 이동했으며 도로는 5천800만명, 수로는 59만명, 항공은 130만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교통량이 급증함에 따라 중국 당국의 관련 서비스도 대폭 강화했다.

춘제 이동에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춘제 이동에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루오 웅 중국국제항공 마케팅 담당은 이번 춘제 기간에 미국이나 유럽에서 베이징 공항에 도착해 중국 국내선을 환승하는 승객의 경우 세관을 거치지 않은 채 짐을 가지고 바로 환승할 수 있도록 방침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최근 광저우(廣州)와 창사(長沙)의 일부 대형 기차역에는 얼굴 인식 시스템이 도입돼 즉각적인 신원 확인으로 승객 처리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광둥(廣東)성 교통 당국은 텅쉰(騰迅·텐센트)과 협력해 춘제 기간 다양한 긴급 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빅데이터 및 예측 플랫폼을 구축했다.

지난(濟南)성 서부역에는 기차 탑승 규칙 등을 고객에 설명하는 로봇을 3대 설치했다. 이 로봇은 설명은 물론 춤도 출 수 있어 춘제에 기차역을 찾는 승객들에게 즐거움도 줄 계획이다.

베이징 철도국 또한 춘제 기간 일부 노선에 대한 온라인 주문 서비스를 오픈해 휴대전화 모바일 앱을 통해 승객이 탑승에 앞서 미리 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춘제 이동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춘제 이동 나선 중국인들 [환구망 화면 캡처]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