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아리에타 1천564만·하퍼 1천360만 달러에 연봉 계약

제이크 아리에타
제이크 아리에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투수 제이크 아리에타(31·시카고 컵스)와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25·워싱턴 내셔널스)가 각각 1천564만 달러(184억원), 1천360만 달러(160억원)에 구단과 연봉 계약을 마쳤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정상급인 두 선수의 연봉 계약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1천70만 달러(126억원)를 받은 아리에타는 팀이 108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의 염원을 이루는 데 큰 힘을 보탠 점을 인정받았다.

우완 선발투수인 아리에타는 지난해 정규시즌에서 18승 8패 평균자책점 3.10, 포스트시즌에서 2승 1패 평균자책점 3.63의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4월 22일 신시내티 레즈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의 '노히트노런'을 달성하기도 했다.

2015년 투수 최고 영광인 사이영상(내셔널리그) 수상자인 아리에타는 올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하퍼 역시 지난해 500만 달러(59억원)보다 연봉이 크게 올랐다.

그는 2012시즌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신인왕, 2015시즌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았지만, 지난해에는 부진했다.

2015시즌에는 타율 0.330·42홈런의 맹활약을 펼쳤지만 2016시즌에는 타율 0.243·24홈런을 기록했다.

이처럼 성적이 뚝 떨어졌지만 연차가 올라갈수록 연봉이 오르는 시스템의 특성상 연봉은 3배 가까이 껑충 뛰었다.

하퍼는 2018시즌을 마치고 FA가 된다.

브라이스 하퍼
브라이스 하퍼(AP=연합뉴스 자료사진)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