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북부 이틀째 매서운 추위…연천 미산 영하 16.1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전날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경기북부 지역은 14일 매서운 추위가 이틀째 이어졌다.

이번 추위는 16일까지 이어진 뒤 17일께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경기북부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연천 미산 영하 16.1도, 양주 영하 14.2도, 파주 영하 13.1도, 의정부 영하 12.1도, 가평 북면 영하 12.0도, 남양주 영하 11.3도, 동두천 영하 10.6도, 포천 영하 10.3도, 구리 영하 8.7도, 고양 영하 7.7도 등을 기록했다.

이른 새벽 추위 녹이는 모닥불
이른 새벽 추위 녹이는 모닥불(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다시 강추위가 시작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시장에서 상인들이 모닥불을 지펴놓고 일을 하고 있다. 2017.1.13
chc@yna.co.kr

낮 최고기온도 영하 5도∼영하 2도에 머물 전망이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내려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5일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 15도∼영하 8도, 낮 최고기온도 영하 8도∼영하 4도로 오늘보다 더 춥겠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16일까지 이어진 뒤 서서히 풀려 17일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5일 추위가 절정을 이룬 뒤 조금씩 기온이 오르겠지만 17일이 돼야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며 "수도권 동파 등 시설물 관리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기북부는 지난 13일 오후 11시를 기해 구리시를 제외한 9개 시·군에 한파주의보가 확대 발효됐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