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금융기업 실적 호조 속 혼조 …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 금융기업 실적 호조 속 혼조 …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 [AP = 연합뉴스 제공사진]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 [AP = 연합뉴스 제공사진]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금융기업들의 실적이 대체로 호조를 보인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7포인트(0.03%) 하락한 19,885.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20포인트(0.18%) 높은 2,274.6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63포인트(0.48%) 오른 5,574.12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장 마감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물론 장중 5,584.26까지 올라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이날 3대 주요 지수는 상승세로 출발해 다우지수만 하락세로 전환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월마트가 1.2% 내려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고 맥도날드와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 등도 내림세를 보였다.

넷플릭스와 페이스북은 각각 3.5%와 1.4%가량 올라 나스닥 상승을 주도했다.

이날 시장은 금융기업의 실적과 경제지표 등에 주목했다.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블랙록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공개했다.

자산 기준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의 순익은 지난해 4분기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트레이딩 수익이 증가하면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는 0.5% 상승했다.

JP모건은 지난해 4분기 순익이 67억3천만달러(주당 1.71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4억3천만달러(주당 1.32달러) 대비 개선된 수준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의 주당순이익(EPS) 전망치는 1.42달러였다.

매출은 243억3천만달러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인 239억1천만달러보다 높았다.

지난 한 해 JP모건 이익은 247억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BOA의 지난해 4분기 순익도 월가 예상치를 웃돌았다. 주가는 0.39% 상승했다.

BOA는 분기 순익이 47억달러(주당 40센트)로 전년 같은 분기의 32억8천만달러(주당 27센트)를 넘어섰다며 매출도 2.1% 상승한 199억9천만달러라고 발표했다.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EPS 38센트로 예상했다.

세계 최대 자산관리회사 블랙록은 지난해 4분기 순익이 감소했으나 매출은 늘어났다. 주가는 0.3% 상승했다.

블랙록은 분기 순익이 8억5천100만달러로 전년비 8억6천100만달러에서 감소했으며 매출은 전년비 0.9% 증가한 28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조정 주당 순익은 5.14달러로 4.75달러에서 증가했다.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월가는 조정 EPS를 5.02달러로, 매출을 29억3천만달러로 예상했다.

미국에서 세 번째로 큰 웰스파고은행은 지난해 4분기 순익과 매출이 모두 감소했음에도 주가는 1.5%가량 올랐다.

웰스파고는 분기 순익이 52억7천만달러(주당 96센트)로 전년 55억8천만달러(주당 1달러)보다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매출도 215억8천200만달러로 전년 215억8천600만달러에 못 미쳤다.

팩트셋의 시장 전문가 예상 집계치는 순익이 주당 1달러, 매출이 224억4천만달러였다.

이날 발표된 지난해 12월 미국의 생산자물가는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전월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3%(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3% 상승에 부합한 것이다.

지난 1년 동안 PPI는 1.6% 상승했다. 이는 2014년 9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12월 근원 생산자물가는 0.2% 상승했다. 애널리스트들은 0.1% 상승을 예상했다.

지난 12월 미국 소매판매는 자동차와 휘발유 판매가 늘어 증가했으나 다른 분야 소비는 주춤한 것으로 나타나 소비에 대해 혼조적인 전망을 낳았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6%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WSJ 조사치 0.7% 증가를 밑돈 것이다.

자동차를 제외한 12월 소매판매는 0.2% 늘어났다. 애널리스트들은 0.5%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2016년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3.3% 증가했다. 2015년 2.3%보다는 높지만 2014년 4.2% 증가에는 못 미쳤다.

1월 미국 소비자들의 신뢰도는 소폭 내렸지만 높은 수준을 유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따른 경제 성장 촉진 기대가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98.1로 전월 98.2 대비 소폭 내렸다. WSJ 조사치는 98.6이었다. 1월 수치 98.1은 전년대비 6.6% 높은 수준이다.

지난 11월 미국의 기업재고는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1월 기업재고가 0.7%(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5년 6월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WSJ 조사치는 0.6% 증가였다.

기업재고 변화는 분기 국내총생산(GDP) 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피아트크라이슬러자동차(FCA) 주가는 배기가스 조작 가능성 의혹에 2.2% 하락했다.

전일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피아트크라이슬러 디젤 차종 일부에 보고되지 않은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었다며 이로 인해 해당 차량의 질소산화물 방출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온라인 라디오 서비스 회사인 판도라의 주가는 감원과 실적 호조 전망에 6.3% 상승했다.

회사는 미국 내 직원 수를 줄일 것이라며 지난해 4분기 매출 또한 기존 예상치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시장에 기업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실적이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증시는 추가 상승할 여력이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1% 내린 11.25를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