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中수출감소·감산 불안감에 하락…WTI 1.2%↓

송고시간2017-01-14 05:25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중국 경제의 전망을 놓고 분석이 엇갈리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64센트(1.2%) 내린 배럴당 52.37달러로 마쳤다. 주간 기준으로 WTI는 3% 내렸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52센트(0.93%) 내린 배럴당 55.4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중국 해관총서(세관)는 이날 중국의 지난해 수출액이 2조974억 달러(2천470조 원)로 전년 대비 7.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2년 연속 하락이다.

중국 경제성장에 제동이 걸리면 원유 수요도 줄어들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바레인의 원유 채굴장비.[AP=연합뉴스]

바레인의 원유 채굴장비.[AP=연합뉴스]

그러나 중국의 원유수요는 최근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12월 원유 수입량이 하루 평균 860만 배럴로 사상 최대 규모였다. 중국의 정제유 제품 수출량은 지난달 25% 가까이 늘어난 540만t으로 최고치였던 전달의 490만t을 넘어섰다.

산유국 감산 합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러시아 등이 모두 차질없는 이행을 다짐하는 속에서도 불안이 잔존해 있다.

감산이 시작된 지 2주일이지만 수출량이 줄었다는 통계는 어느 산유국에서도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원유정보업체 베이커휴즈가 지난주 미국의 원유채굴장비 수를 7개 감소한 552개로 집계했으나, 가격을 크게 움직이지는 못했다.

금값은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3.60달러(0.3%) 하락한 온스당 1,196.20달러로 종료됐다.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으나, 이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금 가격이 떨어졌다.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