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중앙은행 "경제활동 회복세…침체 탈출 청신호"

산업생산·소매판매 증가 기대 이하…기준금리 인하에 힘 실릴 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경제가 침체 국면을 벗어나기 시작했다는 진단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를 통해 지난해 11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10월 대비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IBC-Br은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IBC-Br는 중앙은행이 서비스업, 제조업, 농축산업 등 3개 분야의 생산성을 기준으로 산출하는 예측지수로, 국립통계원(IBGE)이 발표하는 공식 성장률에 앞서 나온다.

중앙은행은 IBC-Br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경제가 침체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다는 청신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해 1∼11월 누적 IBC-Br은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59% 하락했고, 지난해 11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으로는 4.76% 하락한 것으로 집계돼 성장동력을 되찾으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분석됐다.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중앙은행[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중앙은행[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산업생산 증가 속도도 기대를 밑돌면서 경제회복이 더디게 이뤄질 것이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11월 산업생산은 0.2% 증가했으나 지난해 11월까지 전년 대비 산업생산 증가율은 33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10월 대비 11월 소매판매는 2% 증가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월별 소매판매가 증가세를 나타낸 것은 지난해 6월(0.2%)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1∼11월 누적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6.4% 감소해 본격적인 경기회복 신호로 보기에는 이르다.

이에 따라 경기부양을 위해 기준금리(Selic)를 과감하게 인하해야 한다는 주장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 11일 열린 올해 첫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3.75%에서 13%로 0.75%포인트 인하했다. 이번 인하 폭은 2012년 4월(9.75%→9%) 이후 거의 5년 만에 가장 크다.

전문가들은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면서 기준금리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올해 안에 기준금리가 한 자릿수로 내려갈 수 있다고 말했다.

브라질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Copom)[출처:중앙은행 웹사이트]
브라질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Copom)[출처:중앙은행 웹사이트]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