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짜 충전 테슬라, 내주부터 1.6㎞에 50원 충전료 내야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그동안 테슬라 차를 타면, 충전소에서 공짜로 전기를 충전할 수 있었다. 하지만 내주부터 일부 소유주들은 1마일(1.6㎞)에 50원의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 충전 과급기
테슬라 충전 과급기

테슬라는 13일(현지시간) 전 세계 급속 충전소에 대한 새로운 가격 시스템을 발표했다.

이미 무한 공짜 충전을 약속받고 차량을 구매해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 또 15일까지 고급형 모델 S와 모델 X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과거처럼 공짜로 충전할 수 있다.

하지만 이후 구매하는 사람들과 보급형 모델 3을 주문한 사람들은 앞으로는 충전료를 내야 한다.

테슬라가 정한 요금으로면, LA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15달러(1만7천 원)가량이 든다.

그러나 미국은 주에 따라 요금이 다소 다르고, 해외 요금은 미국보다는 비싸다. 해당 지역의 전기료와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가령 유럽이나 중국에서는 1마일당 90원가량의 비용이 든다. 파리에서 로마까지는 64달러, 베이징에서 상하이까지는 58달러 가량이 소요될 것이라고 테슬라 측은 밝혔다.

CNN은 "테슬라 소유주들은 대부분 가정이나 직장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장거리 여행을 할 경우에는 다소 부담되는 비용이 불가피해 졌다"고 말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해 11월 "앞으로 보급형 모델인 모델 3가 출시되기 전까지 더 많은 충전소가 필요하다"면서 "충전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충전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충전료 부과로 테슬라가 벌어들이게 될 수입은 올해 1억7천500만 달러, 오는 2020년에는 연간 2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