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지지율 44%…취임 직전 지지율 역대 최저치

오바마 83%, 부시 61%, 클린턴 68%
트럼프 지지율 44%…취임 직전 지지율 역대 최저치 - 1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역대로 가장 낮은 지지율에서 국정을 시작하는 대통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미 여론조사기관 갤럽에 따르면 지난 4∼8일 전국의 성인남녀 1천3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트럼프 당선인의 지지율은 44%로, 한 달 전의 48%에 비해 4%포인트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과 전·현직 대통령의 취임 직전 지지율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과 전·현직 대통령의 취임 직전 지지율[사진출처 : 갤럽 홈페이지 캡처]

반면 트럼프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48%에서 51%로 3%포인트 올랐다.

대통령 취임 약 2주 전 시점에서 지지율이 50%를 밑도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의회전문지 더 힐 등 미국 언론은 트럼프 당선인이 역대로 최저 지지율에서 정권을 시작하는 대통령의 기록을 세울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 전·현직 대통령들의 취임 직전 지지율을 보면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 83%,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 61%, 빌 클린턴 전 대통령 68% 등이었다.

지난 11일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장의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
지난 11일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장의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당선인의 이 같은 저조한 지지율은 미국의 심각한 분열상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악마', '사기꾼', '범죄자'로 몰아세웠고 이에 맞서 클린턴은 트럼프 당선인을 '대체현실 속 인간', '음담패설 그 자체' 등으로 받아치면서 선거는 말 그대로 비방과 중상으로 얼룩졌고, 이 때문에 미국 사회는 심각한 분열과 갈등 속으로 빨려들었다.

워싱턴포스트(WP)와 폴리티코를 비롯한 미국의 주요 언론은 대선 당시 이번 대선을 '역사상 가장 추잡한 선거', '가장 어두운 선거'라고 비판하면서 대선 이후 국민통합이 요원할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