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오세훈 전 시장 "대선 불출마하겠다…고민 끝 결정"(종합)

"공존과 상생의 나라 향한 대열에 한알의 밀알이 되겠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3일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며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고민 끝에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에게 결심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은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최대한 말수를 줄이고 활동을 삼가며 최상의 리더십으로 대한민국을 개조해 낼 능력과 자질이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며 성찰해왔다"며 자성의 시간을 가졌음을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이 사당화되는 것에 대하여 제대로 목소리조차 내지 못했던 저의 무능과 무책임함을 통감한다"며 "국정 운영에서 비정상적인 요소들이 발견될 때에도 제때 지적하고 바로잡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지 못했던 점을 깊이 반성한다"고 썼다.

오 전 시장은 "정치권 일각에서 권유하는 대로 경선에 참여하여 보수진영 후보 간의 치열한 경쟁에 동참하는 방법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것은 정치공학적 접근일 뿐이며 바람직한 기여는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불출마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또 "대선에 나서기에는 저의 준비가 너무 부족하다는 현실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정 현안을 풀어나갈 정책적 해법과 인재풀이 과연 충분히 마련되어 있는가를 스스로 묻고 또 물으면서 평소 게을렀던 저의 준비 정도에 대하여 깊은 반성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성장이 아닌 성숙, 수치가 아닌 가치를 향해 가는 품격 있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경쟁의 대열에서 뒤처지고 넘어진 국민 모두를 얼싸안고 함께 나아갈 수 있는 공존과 상생의 나라를 향한 대열에서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오 전 시장을 당내 유력한 대권 주자로 여겨온 바른정당은 오 전 시장의 불출마 선언을 충격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현재 당내 대권 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오 전 시장이 이탈하면서 당내 경선 흥행에 적신호가 켜진 때문이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너무나 아쉽지만, 본인이 나름대로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출마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자기 나름대로 책임감을 느끼고 백의종군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당의 유력한 주자 중 한 사람이 자기 책임을 다하겠다는 자세로 백의종군하는 하겠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오 전 시장의 백의종군은 우리 당의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대변인도 "훌륭한 정치인이 대선 출마를 안 하겠다고 하니 너무나 안타깝다"며 "보수 후보를 돕겠다고 한 만큼 바른정당의 보수정권 재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달 5일 새누리당에 탈당계를 내고 바른정당에 합류, 당 윤리TF 팀장을 맞아 창당 작업에 힘을 보태왔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3 1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