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자살률 1위 오명 벗으려면…"고위험자 발굴 위주 정책 탈피해야"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공무원 등 예방 사업 관계자 125명 면담 연구
"예방 사업 활동하는 상담사 등 고용 안정으로 지속적인 관리 필요"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12년 연속 자살률 1위' 같은 불명예를 떨쳐내려면 고위험자 '발굴'에 치우친 기존 예방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서울시 자살예방센터가 최근 펴낸 '서울시 지역사회 기반 자살예방사업의 현재' 보고서에 따르면 자살 예방 사업 관계자들은 지역사회와 연계해 자살 위험군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센터는 지난해 6월8일부터 7월22일까지 약 2개월에 걸쳐 보건소 소장, 보건소·구청 소속 자살 예방 담당 공무원, 보건소 소속 자살 예방 전담요원,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간호사 등 자살 예방 사업 관계자 125명을 심층 인터뷰했다.

자살 예방과 관련해 현장 종사자로부터 직접 목소리를 듣고, 새로운 개선 모델을 제시한 것은 이번 보고서가 최초다.

관계자들은 자살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는 지금의 '예방→발굴→개입' 정책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입을 모았다. 자살 고위험군을 찾아내기도 어렵고, 찾더라도 관리·지원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서울시 자살 예방 사업은 자치구마다 보건소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그런데 보건소를 찾는 행위 자체가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찾으려 한 것이라는 점에서 자살 고위험군으로 보기 어렵다는 역설이다.

한 관계자는 "우울증이나 정신병은 당사자가 숨기다 보니 우리가 찾아내기 어렵다"며 "사각지대에 놓여 극한적 상황에 있는 사람은 소수로, 가장 가까운 가족도 모른다. 그런데 제삼자가 어떻게 알겠느냐"고 토로했다.

[단독] 자살률 1위 오명 벗으려면…"고위험자 발굴 위주 정책 탈피해야" - 1

자살 고위험군을 직접 만나 예방 사업의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상담사 등 고용이 불안정해 지속적인 관리가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관계자는 "기간제 신분이라 정체감이 떨어지고 신분을 밝힐 때 '쭈뼛'하게 된다"며 "2년이 지난 이후에도 연속성 있게 (상담을) 하면 체계가 잘 잡힐 것 같은데, 그 전에 계약이 끝나버리니 아쉽다"고 호소했다.

센터는 이 같은 연구 보고서를 토대로 지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서울시 자살 예방 모형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보건소는 저위험군, 정신건강증진센터는 고위험군을 각각 관리한다. 시 자살예방센터는 24시간 전화 상담, 야간 응급 출동, 자치구 지원, 자살 관련 연구 등을 맡아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인센티브를 부여하기 위한 평가는 고위험자 발굴 건수가 아닌 의료비 지원이나 경찰·응급실 의뢰 건수 등을 기준으로 삼아 필요한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자치구는 이를 위해 지역의 자살 원인과 취약 지역을 분석하고, 보건·의료 차원을 넘어 필요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됐다.

황순찬 시 자살예방센터장은 14일 "125명을 인터뷰하면서 자살은 개인의 선택이나 마음가짐의 문제가 아니라 '현실적 삶의 문제'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자살 예방 정책 역시 개인에 대한 심리 지원에 머무르지 말고 사회적 측면에서 고민하고 설계돼야 한다"고 말했다.

[단독] 자살률 1위 오명 벗으려면…"고위험자 발굴 위주 정책 탈피해야" - 2
[단독] 자살률 1위 오명 벗으려면…"고위험자 발굴 위주 정책 탈피해야" - 3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4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