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시티 금품비리 혐의 정기룡 전 부산시장 특보 구속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금품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정기룡(60)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가 구속됐다.

김상윤 부산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정 전 특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부산 법원 마크
부산 법원 마크촬영 조정호. 법원 마크

부산지검 특수부는 이달 10일 뇌물수수와 업무상 횡령,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정 전 특보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정 씨가 2014년 9월 4일부터 지난해 11월 18일까지 부산시장 특보로 있으면서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7·구속기소) 회장측이 제공한 법인카드로 3천만 원가량을 쓴 것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했다.

정 씨가 엘시티 법인카드를 쓴 대가로 엘시티 사업에 특혜성 인허가가 나는 데 모종의 역할을 했거나 사업 추진에 편의를 제공한 것으로 의심하는 것이다.

검찰에 소환되는 정기룡 전 부산시장 특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검찰에 소환되는 정기룡 전 부산시장 특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검찰은 정 씨가 서병수 부산시장 선거캠프에 있을 때 엘시티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것을 확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뒀다.

업무상 횡령은 정 씨가 가족 명의로 운영하는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는 엘시티 측 법인카드를 쓴 것은 인정하지만, 비리 의혹이 있는 엘시티 사업 인허가 등에 개입한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2008년 8월∼2010년 12월 엘시티 총괄 프로젝트 매니저, 2010년 12월∼2013년 5월 엘시티 자산관리 부문 사장, 2013년 5월∼2014년 9월 3일 엘시티 고문을 지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2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