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행당한 초등생에 "엄마한테 연락해"라고 한 경찰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다른 학생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경찰에 신고했으나 "엄마에게 연락해"란 말만 하고 출동을 하지 않아 물의를 빚고 있다.

폭행당한 초등생에 "엄마한테 연락해"라고 한 경찰 - 1

12일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오후 6시께 김해시내 한 PC방에서 초등학교 6학년 김모(12) 군이 인근 학교 5학년 5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가해 학생들은 김 군과 김 군 친구들이 자신들의 게임 실력을 얕보는 듯한 말을 했다며 김 군이 혼자 게임을 하는 틈을 타 괴롭히기 시작했다.

이들은 야구 방망이로 김 군이 앉아 있던 의자를 치거나 김 군을 둘러싸고 목을 조르고 의자를 밀치거나 주먹으로 위협했다.

김 군은 가해 학생들이 PC방에서 사라진 후에도 밖에서 기다리고 있을까 봐 겁을 먹고 나가지도 못한 채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112 전화를 받은 경찰관은 "엄마한테 연락해라"는 말만 되풀이하면서 출동을 하지 않았다.

결국 피해 학생은 아버지가 데리러 올 때까지 한동안 기다려야 했다.

김 군은 병원에서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데 이어 충격으로 정신과 상담까지 받았다.

경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출동을 해야 했는데 신고 접수자가 잘못 판단을 한 듯하다"며 "당시 근무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2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