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대구희망원 비자금, 천주교 기관 유입 정황"…압수수색

천주교재단 정조준 수사, 자금흐름 일부 확인…관련자 소환조사
검찰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운영해온 대구시립희망원의 비자금이 대구대교구 산하 기관으로 흘러간 정황을 검찰이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 및 사용에 교구가 직접 관련됐을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대구시립희망원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대구지검 수사팀은 대구시 중구 남산동 천주교 대구대교구 사목공제회 사무실 등을 최근 압수수색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이 과정에 공제회 운영자료와 금융거래 내역 등을 확보해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대구희망원 비자금 내역 등이 담긴 파일을 확보해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 단서를 확보하고 압수수색을 벌였다.

대구시립희망원 거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시립희망원 거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검 관계자는 "계좌추적 과정에 의혹이 있는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관련성을 확인하는 단계다"라고 밝혔다.

사목공제회는 천주교 성직자 등의 은퇴 후 인생설계 등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구희망원 측이 불법으로 조성한 비자금 일부가 사적 용도로 사용된 정황도 확보하고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하고 있다.

대구희망원은 식자재 업체 2곳과의 거래 금액을 과다 계상하는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부풀려진 시설 운영비는 시 지원금으로 충당했다.

검찰은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등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8명을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했다.

1958년에 문을 연 시립희망원은 1980년까지 대구시가 직영했다. 그 뒤 천주교 대구대교구 산하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이 위탁 운영하다가 최근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운영권을 반납했다.

시는 해마다 100억여원을 지원한다. 이 시설에는 노숙인, 장애인 등 1천150명이 생활하고 근무하는 직원은 155명이다

tjd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2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