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슴 보형물 성분이 젖먹이 입으로"…식약처 신고 접수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가슴 성형수술에 쓰이는 실리콘 보형물이 파열돼 그 성분이 모유에 녹아들면서 아기에게 수유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보건 당국이 실태조사에 나섰다.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5년 전 가슴 확대 수술을 받은 한 여성이 최근 아기에게 수유중 끈적끈적한 액체가 모유에 섞인 것을 확인했다며 진상 조사를 요청해 왔다.

이 여성은 병원에서 실리콘 보형물 성분이 젖과 함께 유관으로 흘러나오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여성은 이에 따라 가슴 보형물 제거 수술을 받고 유관도 일부 잘라낸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가 실리콘 성분을 얼마나 먹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건강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가슴 성형 보형물이 파열되거나 주변 피부 조직에 괴사를 일으키는 부작용이 보고된 적은 있으나, 젖으로 분비된 사례는 매우 드물다.

일반적으로 '인공 유방'이라고 불리는 이 보형물은 한번 시술 후 평생 사용하는 게 아니라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하는 제품이지만 아직 정확한 파열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식약처는 보형물 성분이 실제로 유관을 통해 분비된 것이 맞는지를 규명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이번 사례를 계기로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가슴 성형 보형물 제품에 대한 재평가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품으로 인한 문제인지, 시술받은 환자의 문제인지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며 "다만 실리콘은 고분자 화학물질이기 때문에 구강으로 섭취했을 때 배설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례가 흔치 않은 일이지만 실태조사를 통해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생아 모유 수유
신생아 모유 수유[연합뉴스TV 캡처]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2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