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이번 대선은 당대당 싸움 아닌 후보대 후보 싸움"

"특정인을 위한 제3지대 안 만들어져…1월 말까지 두고봐야"
"潘 보자고 하면 볼 것…대통령 되려면 한국상황 정확히 인식해야"


"특정인을 위한 제3지대 안 만들어져…1월 말까지 두고봐야"
"潘 보자고 하면 볼 것…대통령 되려면 한국상황 정확히 인식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12일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의 귀국과 맞물린 대선구도와 관련해 "이번 대선은 당대당의 싸움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간의 사람대 사람의 싸움이다"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지금 여(與)라는 게 없다. 그렇기 때문에 여야의 싸움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선주자들에 대해서 "베스트는 없고, 세컨드 베스트(차선)도 없고, 서드 베스트(차차선)을 뽑아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그런데 선택지가 안보인다. 이렇게 답답한 대통령 선거를 본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에 대해선 "한 번 보자고 하면 보긴 보려고 한다"면서 "본인이 가진 복안을 이야기를 아직 안 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다만 반 전 총장 측의 회동 제안 등과 관련해선 "연락을 받은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반 전 총장이 귀국 기자회견에서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 패권과 기득권은 더이상 안된다"라고 발언한 데 대해선 "상투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지 특별하다고 볼 수 없다"면서 "전문을 보지 못했다.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의 역량과 관련해선 "외교부 장관 등 외교부의 커리어만으로는 별 볼 일이 없을 것"이라면서 "국제여론이 형편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하지만, 10년 동안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내공이 좀 쌓였을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려면 한국의 실상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있어야 한다"면서 "들어와서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보면 금방 안다. 그 전엔 (구체적인 평가를) 이야기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학장 이태규 의원) 주최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의 특강에서도 차기 대선 구도과 관련, "정당 대 정당의 선거가 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는 이미 끝난 정부이고 새누리당은 이제 쇠잔해가는 정당이다. 그렇다면 어떤 후보들끼리 경쟁할 것인지 상상해보시면 대략 짐작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hrseo@yna.co.kr

김종인 전 대표
김종인 전 대표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2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