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철회하라"…23개 지자체 결의문

'목민관클럽' 당진서 정기포럼…국가에너지 정책전환 요구
당진화력발전소 [연합뉴스TV 캡처]
당진화력발전소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TV 캡처]

(당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김홍장 충남 당진시장을 비롯한 전국 23개 시장, 군수, 구청장이 12일 충남 당진에 모여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이날 당진시종합복지타운에서 '에너지 정책의 전환과 지방정부의 도전'이란 주제로 열린 목민관클럽 제18차 정기포럼에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 철회 결의문'을 채택하고 국가에너지 정책의 전환을 촉구했다.

이들은 ▲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계획 철회 등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전면 중단 ▲ 가동 중인 화력발전소에 대한 대기오염물질의 획기적 감축과 노후 화력발전소 조기(30년 이상→25년으로 단축) 폐지 ▲ 사람·환경 중심의 에너지 정책의 전환을 통한 청정 및 신재생 에너지 비중 확대 등을 요구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경제성 중심의 국가에너지 계획이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전력산업구조를 형성해 첨단 에너지산업 전환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정지역에 발전·송전시설이 집중돼 인접 주민의 생활환경 오염과 건강상 피해가 과다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